바이든 이스라엘 ‘도 넘었다’ 정보당국 ‘공격 실패’ 신용등급 강등
2024-02-10 04:51 ・ 김종찬

Biden: Israel ‘went too far’ Intelligence agency ‘attack failed’ credit rating downgraded

 바이든 미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가자 공격이 “도 넘었다”고 밝혔고, 미 정보당국은 네타냐후 정부의 ‘하마스 공격 실패’로 진단했고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이스라엘의 신용등급을 하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 기자들에게 "아시다시피, 나는 가자지구의 가자지구에서의 대응이 도를 넘었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다"며 "굶주리고 있는 무고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 곤경에 처해 죽어가는 무고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리고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정보당국은 지난 주 의회 의원들에게 “이스라엘이 하마스의 전투 능력을 저하시켰지만 이스라엘 정부의 주요 전쟁 목표인 하마스 제거하는 데는 근접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고 NYT는 다른 기사에서 9일 밝혔다.

의회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비공개 정보 브리핑에서 정보당국은 “하마스 전사들 살해에 대한 구체적 추정치 제시를 그간 자제해왔으며, 그러한 추정치는 정확하지도 않고 의미도 없다”고 밝혔다.

NYT는 “네타냐후 총리가 지난달 이스라엘이 하마스 전투 연대의 3분의 2 파괴했다고 말했으나 미국 관리들은 ‘추정치가 더 낮으며, 하마스 전사의 3분의 1만이 살해된 정도’로 말했다”고 밝혔다.

전쟁 전 하마스의 전투력은 20,000명에서 25,000명 사이로 추산됐었다.

가자지구 사상자와 관련 민간인 사상자에 대한 정교한 추정치는 없으며 가자지구 보건 당국이 발표한 27,000명 이상의 팔레스타인인 사망 추산에서 대부분은 공습으로 사망한 비전투원들이라고 NYT가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 밤 특검 보고서에 대한 회의를 마치고 백악관 외교 접견실을 떠나던 중 한 기자의 질문에 "나는 지금 이 인질 휴전을 다루기 위해 매우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며 "나는 이 협상 위해 지칠 줄 모르고 일해 왔다. 가자지구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투와 행동의 지속적 중단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휴전 협상’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하마스가 이스라엘과 사우디 아라비아 간의 정상적 외교 관계 수립하려는 미국의 노력 방해하기 위해 10월 7일 공격을 감행했을 수 있다고 믿는다”고 하마스 공격에 ‘중동 외교’ 관계로 밝혔다.

이스라엘 네타냐후 총리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회담 후 7일 “목표는 하마스 파괴하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무디스는 8일 이스라엘의 신용등급을 A1에서 A2로 낮췄다. 무디스는 이날 이스라엘에 대해 “하마스와의 갈등으로 인한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위험으로 인해 국가에 대한 전망이 부정적”이라며 “올해 말까지 이스라엘의 군사비 지출이 2022년 지출의 두 배로 예상한다”고 국가 부채 급증을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이스라엘의 신용등급을 재평가해온 S&P 애널리스트들은 "분쟁이 실질적으로 확대돼 이스라엘이 직면한 안보 및 지정학적 위험이 증가할 경우 이스라엘에 대한 신용등급을 낮출 수 있다"며 "분쟁이 이스라엘의 경제 성장, 재정 상태 및 국제 수지에 미치는 영향이 현재 예상보다 더 큰 것으로 판명되면 향후 12-24개월 동안 등급을 낮출 수도 있다"고 NYT에 밝혔다.

신용평가기관들은 지난해 11월 보고서에서 이스라엘의 다각화된 경제와 강력한 기술 부문이 전쟁 중 재정을 안정시켜야 한다고 지적하면서도, 가자지구 밖 지역으로 분쟁이 더욱 확대될 경우 이스라엘의 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이스라엘에 대해 경고했다.

신용평가기관은 대출 기관의 상환 능력에 영향 미칠 주요 사건이 발생한 후 국가의 신용도를 재평가하며 신용등급은 기업과 국가의 채권을 매입하는 많은 투자자들이 빌려준 돈을 돌려받을 가능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등급이 하향되면 대출 이자가 상승하며 국제적 압박이 가중된다.

이스라엘군은 8일 가자지구 남부의 알 아말(Al-Amal) 병원 단지를 급습해 본관 내부를 수색하고 있다고 NYT가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를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알 아말(Al-Amal) 병원을 운영하는 이 단체는 최근 몇 주 동안 이 병원이 주변에 탱크가 배치되고 거의 매일 이스라엘군의 공격이 가해지는 등 "완전히 포위"된 상태라며 이번 주에 200명 이상의 환자, 직원 및 구조 요원이 병원 안에 있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0일 국민들에게 국무회의 생중계로 "이란과 헤즈볼라가 하마스를 지지하고 미국을 비롯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이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이번 사태가 국제분쟁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고 ‘중동전쟁 발발’로 말했다.

이스라엘 극우의 이타마르 벤그비르 국가안보장관은 4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바이든 행정부가 이스라엘의 전쟁 노력 방해하고 있다"며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집권이 이스라엘에 더 낫다"고 공화당 지원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벤그비르 장관은 하마스 전쟁 이후 첫 미국 언론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집권하면 미국의 행동은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고 11월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지원을 휴전협상 반대와 직접 연결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하마스 인질과 팔레스타인인 수감자 교환 협상에 대응해 "무모한 합의=정부 해체"라고 X로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그의 X 발표 직후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를 떠나지 않을 것이며 나는 수천 명의 테러범을 풀어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네타냐후 극우 정부는 공습으로 파괴된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들을 '재정 인센티브'로 강제 이주시키고 가자지구에 이스라엘인 정착촌 건설 전략을 추진했다.

<네타냐후 ‘민간인 공격’ 바이든 내년 대선 ‘책임’ 중동서 ‘미국 약화’, 2023년 11월 5일자> 참조 kimjc00@hanmail.net


U.S. President Biden said Israel's attack on Gaza had gone "too far," the U.S. intelligence agency diagnosed the Netanyahu government's "failed Hamas attack," and credit rating agency Moody's downgraded Israel's credit rating.

“As you know, I am of the view that the response in Gaza has gone too far,” President Biden told reporters on the 8th. “There are a lot of innocent people who are starving. There are a lot of innocent people who are dying in trouble.” “It exists. And it has to stop,” he said.

The NYT reported on the 9th in another article that U.S. intelligence officials reported to members of Congress last week, “Israel has degraded Hamas’s combat capabilities, but is not close to eliminating Hamas, which is the Israeli government’s main war goal.”

In a closed-door intelligence briefing to members of Congress, intelligence officials said they had “refrained from providing specific estimates of the killings of Hamas fighters, and that such estimates are neither accurate nor meaningful.”

NYT said, “Prime Minister Netanyahu said last month that Israel had destroyed two-thirds of Hamas’s combat regiments, but U.S. officials said the estimate was lower, with only a third of Hamas fighters killed.”

Before the war, Hamas' fighting strength was estimated at between 20,000 and 25,000.

There are no elaborate estimates of casualties in Gaza and related civilian casualties, and the Gaza health authority's estimate of more than 27,000 Palestinian deaths, most of them non-combatants killed in airstrikes, said the New York Times.

In response to a reporter's question while leaving the White House diplomatic reception room after a meeting on the special counsel's report on the night of the 8th, President Biden said, "I'm pushing very hard right now to deal with this hostage ceasefire," and "I'm working tirelessly for this negotiation." “We have come. This is because it could lead to a continued cessation of the fighting and actions taking place in the Gaza Strip,” he said.

President Biden went on to say, “We believe that Hamas may have carried out the attack on October 7 to disrupt U.S. efforts to establish normal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Israel and Saudi Arabia,” and attributed the Hamas attack to “Middle East diplomacy.”

After a meeting with U.S. Secretary of State Blinken, Israeli Prime Minister Netanyahu announced on the 7th, “The goal is to destroy Hamas.”

Moody's, one of the world's three largest credit rating agencies, lowered Israel's credit rating from A1 to A2 on the 8th. Moody's said of Israel on this day, "The outlook for the country is negative due to the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 risks resulting from the conflict with Hamas," and "We expect Israel's military spending by the end of this year to be double that of 2022." revealed a sharp increase.

S&P analysts, who have been reevaluating Israel's credit rating since October of last year, said, "If the conflict expands substantially and the security and geopolitical risks facing Israel increase, Israel's credit rating may be lowered." “We may downgrade the rating over the next 12 to 24 months if the impact on economic growth, fiscal position and balance of payments turns out to be greater than currently anticipated,” he told the NYT.

Credit rating agencies noted in a report last November that Israel's diversified economy and strong technology sector should stabilize its finances during the war, but that further expansion of the conflict outside the Gaza Strip could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Israel's decision-making. He warned Israel that there was.

Credit rating agencies re-evaluate a country's creditworthiness after a major event that affects a lender's ability to repay, and credit ratings are downgraded as an indicator of the likelihood of receiving back money lent by many investors who purchase bonds of companies and countries. If this happens, loan interest rates will rise and international pressure will increase.

The Israeli military raided the Al-Amal hospital complex in southern Gaza on the 8th and searched the inside of the main building, the NYT reported on the 10th, citing the Palestinian Red Crescent.

The group, which runs the Al-Amal hospital, said it had been "completely under siege" in recent weeks, with tanks stationed nearby and almost daily Israeli attacks, with more than 200 people killed this week. Patients, staff and rescue workers were inside the hospital, it said.

On October 10 last yea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in a live broadcast of a cabinet meeting to the public, "As Iran and Hezbollah support Hamas and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France, and Germany support Israel's right to self-defense, this situation is likely to escalate into an international conflict." “We cannot rule out the possibility,” he said of the outbreak of war in the Middle East.

Israel's far-right National Security Minister Itamar Ben-Gvir officially announced his support for the Republican Party in the Wall Street Journal on the 4th, saying, "The Biden administration is interfering with Israel's war efforts," and "Former U.S. President Trump's administration is better for Israel." .

In his first interview with the U.S. media since the Hamas war, Minister Ben-Gbir directly linked support for Trump in the November U.S. presidential election to opposition to the ceasefire agreement, saying, "If Trump comes to power, America's behavior will be completely different."

On the 30th of last month, in response to negotiations on the exchange of Hamas hostages and Palestinian prisoners, he stated with

“Israeli troops will not leave Gaza and I have no intention of releasing thousands of terrorists,” Netanyahu said shortly after his X announcement.

Israel's Netanyahu far-right government has been pursuing a strategy of forcibly relocating Palestinians from the Gaza Strip, which was destroyed by airstrikes, with 'financial incentives' and building Israeli settlements in the Gaza Strip.

See <Netanyahu ‘attacks civilians’, Biden ‘responsible’ for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weakening the United States’ in the Middle East, November 5, 2023>

 

Gaza Strip, Netanyahu, civilian casualties, Biden, credit rating, Yoon Seok-yeol, Israel, intelligence authorities, Palestine, Hamas

공유하기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관련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