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북한 도발에 ‘정권 종말’이 ‘분쇄 대응’ 변신 미 대선 약점 노출
2024-02-10 13:00 ・ 김종찬

Yoon Seok-yeol’s ‘end of the regime’ changes to ‘crushing response’ to North Korea’s provocations, exposing weaknesses i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도발에 ‘정권 종말’에서 ‘분쇄 대응’ 변신이 북한의 핵 실험 압박에 의한 미국 대선 흔들기 체제 혼선에 의한 독자 노선 약점을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해병대 2사단에서 “적이 도발할 경우 ‘선조치 후보고’ 원칙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단호하고 압도적 대응해 적의 의지를 완전히 분쇄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7월 19일 부산 기항한 미국 핵잠수함 켄터키함에 승선해 "이를 통해 북한이 핵 도발을 꿈꿀 수 없게 하고 만일 북한이 도발한다면 정권의 종말로 이어질 것임을 분명히 경고했다"고 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북한은 핵보유국이 아니다"고 관훈클럽 토론에서 윤석열 정부의 ‘북핵 도발 대응’을 ‘핵보유 부인’으로 변경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 연설과 바이든 대통령 정상회담 순방 직전 AP통신과 17일 인터뷰로 "북한의 어떠한 핵 공격도 한미의 즉각적·압도적·결정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북한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7일 연천 동부전선 부대 방문에서 로이터는 “윤 대통령은 연천 동부전선 부대를 방문하여 방어 태세를 점검하고 북한의 도발이 있을 경우 즉각적 보복을 촉구했다”며 “윤 대통령은 ‘적의 도발 의지를 현장에서 즉각 확고히 분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2022년 1월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외신 기자의 ‘북한이 미사일을 쐈고 위협이 계속되는데 방지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의에 “조짐이 보일 때 3축 체제의 가장 앞에 있는 킬체인이라는 선제 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지금 없다”고 북한 지도부 섬멸의 킬체인 사용을 밝혔다.

킬 체인은 미국의 비대칭 전략 동원의 작계 5015에 의한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지에 대한 선제 타격 등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기습 공격에 대한 대응 전략이며, 북한의 탄도 미사일 위협 탐지, 교란, 파괴, 방어의 4D 작전과 유사시 대비 침투 작전으로 2016년 3월 키리졸브와 독수리 한미연합훈련에서 실시됐다.

한 위원장은 7일 관훈클럽에서 '북한이 핵을 갖고 있어 자체 핵개발 여론이 70%에 대해 어떻게 생각냐'는 질의에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순간, NPT(핵확산방지조약)체제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인정하지 않는다"고 윤 정부의 ‘핵도발 대응’과 다른 답변을 내놨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7일 이스라엘의 가자 공격에 “도 넘었다”고 밝혔고, 미 정보당국은 네타냐후 정부의 ‘하마스 공격 실패’로 진단했고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이스라엘의 신용등급을 하향했다.

11월 대선을 앞둔 민주당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멈춰야 한다"고 이스라엘 극우 네타냐후 정부를 공격했고, 극우 네타냐후 정부는 4일 ‘트럼프 공화당 재선 지원’으로 밝혔다.

신원식 국방 장관은 지난달 24일 공군 17전투비행단에서 "만약 김정은 정권이 전쟁을 일으키는 최악의 선택을 한다면, 여러분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보이지 않는 힘'으로서 최단 시간 내 적 지도부를 제거하고 정권의 종말을 고하는 선봉장이 돼야 한다"고 지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5일 신 장관 발언에 대응해 "'조선반도 인근에 3척의 미 항공모함이 동시에 전개됐다는 사실이 공개되자 '정권종말' 이니, '적 지도부제거'이니 하는 따위의 최악의 망발까지 거리낌 없이 줴쳐댔다"고 밝혔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 대사는 10일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며 “만약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과 그 동맹국에 있을 것”이라고 스푸트니크통신에 밝혔다.

마체고라 대사는 앞서 7일 타스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역내에서 도발적인 조치를 계속하면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윤 체제는 네타냐후 극우체제에 밀려 극우 트럼프 체제 선거지원에 앞서 대응하는 바이든 체제에서 약점을 노출했다. kimjc00@hanmail.net



President Yoon Seok-yeol's change from 'the end of the regime' to 'response to crushing' North Korea's provocations shows the loss of his independent path due to the confusion in the system and the shakeup of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by North Korea's pressure for a nuclear test.

President Yoon Seok-yeol instructed the 2nd Marine Division on the 10th, “If the enemy provokes us, we will respond decisively and overwhelmingly without a moment of hesitation, based on the principle of ‘act first, then report’, and completely crush the enemy’s will.”

President Yoon boarded the U.S. nuclear submarine Kentucky, which visited Busan on July 19 last year, and said, "Through this, I clearly warned North Korea that it would not be able to dream of nuclear provocations and that if North Korea did so, it would lead to the end of the regime."

Han Dong-hoon,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s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said on the 7th, "North Korea is not a nuclear state," and change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response to North Korean nuclear provocations" to "denial of possession of nuclear weapons" during a Kwanhun Club discussion.

President Yoon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Associated Press on the 17th, just before his speech at the United Nations and President Biden's summit trip in September last year, "Any nuclear attack by North Korea will be met with an immediate, overwhelming and decisive response from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dding, "This is a sign of the North Korean regime's “We reaffirmed that it will end in the end,” he said.

During President Yoon's visit to the Yeoncheon Eastern Front unit on December 27 last year, Reuters reported, "President Yoon visited the Yeoncheon Eastern Front unit to inspect the defense posture and called for immediate retaliation in case of provocation by North Korea." “We urge you to immediately and firmly crush the enemy’s will for provocations on the spot,” he said.

At a New Year's press conference on January 11, 2022,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responded to a foreign reporter's question, 'North Korea fired a missile and the threat continues. Do you have a plan to prevent it?' “There is currently no way to stop it other than a preemptive strike,” he said, revealing the use of a kill chain to annihilate the North Korean leadership.

Kill Chain is a response strategy to North Korea'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surprise attacks, including preemptive strikes on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bases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under OPLAN 5015, an asymmetric strategy mobilization by the United States, and detects, disrupts, destroys, and defends North Korea's ballistic missile threats. It was conducted during the Key Resolve and Foal Eagle ROK-US joint exercises in March 2016 as a 4D operation and emergency infiltration operation.

At the Kwanhun Club on the 7th, Chairman Han responded to the question, 'What do you think about the 70% public opinion that North Korea has nuclear weapons and is developing its own nuclear weapons?' Therefore, I do not acknowledge it,” he said, giving a different answer from the Yoon administration’s ‘response to nuclear provocations’.

U.S. President Biden said on the 7th that Israel's attack on Gaza had "gone too far," the U.S. intelligence agency diagnosed the Netanyahu government's "failure to attack Hamas," and credit rating agency Moody's downgraded Israel's credit rating.

Democratic President Biden, ahead of the November presidential election, attacked Israel's far-right Netanyahu government, saying, "This must stop," and the far-right Netanyahu government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was "supporting Republican Trump's re-election."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Shin Won-sik said at the Air Force's 17th Fighter Wing on the 24th of last month, "If the Kim Jong-un regime makes the worst choice of starting a war, you will act as an 'invisible force protecting the Republic of Korea' to eliminate the enemy leadership within the shortest possible time and bring about the end of the regime." “You must become a leader who does this,” he instructed.

In response to Minister Shin's remarks on the 5th,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id, "When it was revealed that three US aircraft carriers were simultaneously deployed near the Korean peninsula, the worst nonsense was made, such as 'the end of the regime' and 'removal of the enemy leadership.' “He even criticized me without hesitation,” he said.

Russian Ambassador to North Korea Alexander Matsegora told Sputnik News Agency on the 10th, “We do not rule out the possibility of additional nuclear tests by North Korea,” and “If this happens, the responsibility will lie entirely with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Ambassador Matsegora previously said in an interview with Tass News Agency on the 7th, “If the United States continues its provocative actions in the region, North Korea may conduct additional nuclear tests.”

The Yoon regime was pushed out by Netanyahu's far-right regime and first exposed its weaknesses in the Biden system, which responded ahead of the far-right Trump regime's election support.


Far right, Netanyahu, US presidential election, North Korean nuclear test, crushing, Shin Won-sik, Yoon Seok-yeol, end of regime, kill chain, Trump

공유하기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관련 추천